한국도자재단

  • 공지사항
  • 입찰·공모
  • 보도자료
  • 채용공고
제목 한국도자재단, 박물관 기획전 ‘남북도자 하나되어’ 개최
작성자 전체관리자 작성일 2019-10-02
한국도자재단, 박물관 기획전 ‘남북도자 하나되어’ 개최

한국도자재단, 1일부터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남북도자 하나되어’ 개최
한민족 분단 겪은 남북한 전통 도예가 5인 및 후손들 작품 78점 전시
높이 68cm 우치선 작(作)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 지순택 작(作) ‘백자청화 호작문 대호’ 등 남북한 장인들의 솜씨 엿볼 수 있는 작품 눈길

한국도자재단이 1일,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남북도자 하나되어’를 개최한다.
경기도자박물관 기획전 ‘남북도자 하나되어’는 분단의 아픔을 겪은 남·북한의 전통 도예가인 황인춘, 유근형, 지순택, 우치선, 임사준과 그 후손들의 작품 78점을 통해 도예가로서의 삶을 조명하고,
이를 통해 분단 이후 단절된 역사 속에서 한반도의 도자문화가 어떻게 발전돼 왔는지 살펴보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故 우치선과 故 임사준 작가는 ‘김일성’상(賞)을 수상한 도예인들로 북한의 고려청자 재현을 이끌었으며,
이들이 소속됐던 만수대창작사 도자기창작단은 현재까지도 활발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전시는 총 2부로 구성됐다.
1부 ‘분단, 단절된 민족의 예술’은 분단 이전 개성과 서울에서 제작된 전승도자를 故 황인춘과 故 유근형 작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전시하며,
1950년대 이후 서로 다른 이념 속에서 전개된 남북의 전통 도예 작품과 제작 현황을 비교한다.
2부 ‘남북도자, 단절에서 화합으로’에서는 대를 이어 제작되고 있는 전통 도자예술을 조명, 분단에도 불구하고 남북한에서 한반도 민족문화가 계승되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를 통해 전쟁과 분단을 넘어선 화합을 기원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는 높이 68cm에 달하는 故 우치선 작가의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국립민속박물관 소장)’과
故 지순택 작가의 ‘백자청화 호작문 대호(고려대학교박물관 소장)’가 출품돼 보기 드문 대작의 높은 완성도와 남북한 장인들의 솜씨를 엿볼 수 있다.
이외에도 한반도 도자예술의 미래를 모색하고자 오는 10월 4일과 11일에는 ‘한국의 전통도자’, ‘남북도자 회고와 전망’ 등을 주제로 전시와 연계해 특별강연이 열린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흙은 남과 북, 나아가 세계 평화의 매개체다”라며 “이번 전시와 강연을 통해 도자문화의 예술적 가치를 새롭게 정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